콘텐츠바로가기

용산구에 서울시 내 12번째 '평화의 소녀상'

입력 2017-08-26 16:35:10 | 수정 2017-08-26 22:11:1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일제 강점기 시절 대륙침략의 전초기지 역할을 해온 용산구에 평화의 소녀상과 평화비가 세워졌다. 서울시 내 12번째 소녀상이다.

용산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는 26일 오후 4시 용산구 이태원입구광장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열었다. 지난해 8월 추진위가 발족한 지 1년 만이다.

용산구민들이 자발적으로 꾸린 추진위는 1000여명의 개인과 60여개의 단체로부터 지원을 받아 소녀상을 건립했다.

짧은 단발머리에 치마 저고리를 입은 소녀상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명예와 인권회복을 위해 만들어진 조각상이다.

소녀상은 1992년부터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매주 수요일마다 열리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수요 시위' 1000회를 맞아 2011년 12월 처음 세워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