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부, 내년에도 저소득층 여성청소년에 생리대 지원한다

입력 2017-08-26 16:41:16 | 수정 2017-08-27 00:33: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부가 지난해 10월부터 한시적으로 시행하던 저소득 청소년 생리대 지원사업이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26일 보건복지부와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정부는 내년에도 저소득 여성청소년에 대한 생리대 지원사업을 하기로 하고 관련 예산을 올해 수준(30억원)으로 편성했다.

중앙정부와 전국 지자체는 지난해 10월부터 저소득층 여성청소년들에게 3개월치(소형·중형·대형 각 36개씩 총 108개) 생리대를 한 묶음으로 지급하고 있다.

중위소득의 40% 이하(4인 가구 175만6570원)인 의료·생계급여 대상 가정의 만11∼18세 청소년 19만8000명, 지역 아동센터 등의 시설 이용자가 지원 대상이다.

지원예산의 50%는 복지부가 부담하고, 나머지 50%(서울은 70%)는 각 지자체가 떠맡는다.

처음에는 보건소에 와서 직접 생리대를 받아가도록 했다가 프라이버시 침해 논란이 되자 이메일로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보건소를 방문할 때는 겉으로 표시가 나지 않는 봉투에 넣어서 지급하도록 했다.

애초 복지부 주도로 지원사업을 벌였지만, 내년부터는 여성가족부가 책임진다.

정부는 생리대는 필수품에 가까워 일시적으로 1∼2년 지원하고 끝낼 수 없는 만큼 이 사업을 내년뿐 아니라 이후로도 계속 시행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을 더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