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의당 오늘 전당대회…안철수, 과반득표 여부 주목

입력 2017-08-27 09:58:49 | 수정 2017-08-27 09:58: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민의당이 27일 새 지도부를 선출한다. 안철수 전 대표의 과반득표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임시전당대회를 열고 신임 당 대표와 최고위원 2명, 여성위원장 및 청년위원장을 뽑아 신임 지도부를 꾸릴 예정이다.

국민의당은 지난 22∼23일 실시한 온라인투표와 25∼26일의 ARS 투표 결과를 합산해 안철수·이언주·정동영·천정배(기호순) 후보 중 가장 많은 표를 얻은 이를 신임 당 대표로 뽑는다.

다만 이번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1, 2위 후보를 대상으로 결선투표를 실시한다. 오는 28∼29일 온라인투표와 30일 ARS 투표를 추가로 진행한 후 31일 당 대표 지명대회를 열어 최종 승자를 가린다.

이번에 선출된 당 대표 임기는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 박지원 전 대표의 잔여 임기인 2019년 1월까지다.

이번 전대는 국민의당 창업주인 안 전 대표가 당내 의원들의 만류를 뿌리치고 지난 3일 당권 도전을 전격으로 선언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안 전 대표는 "당의 생존을 위해 독배라도 마시면서 당과 운명을 함께하기로 결심하고 출마한 것"이라는 각오를 내비쳤다.

그러나 경쟁자들은 대선후보였던 안 전 대표가 선거 패배,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 취업특혜 의혹에 대한 '제보조작 사건' 파문에 따른 책임을 져야 한다며 경선 초기부터 후보직 사퇴를 강력히 압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