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국정원 '사이버 외곽팀' 의혹…MB 지지단체 조사

입력 2017-08-27 11:38:51 | 수정 2017-08-27 11:38: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검찰이 국가정보원의 민간인을 동원한 인터넷 여론조작 의혹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 지지단체 간부와 군 예비역 장교 단체의 대표를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국정원 사이버 외곽팀 활동과의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해 최근 차기식 선진미래연대 조직국장과 육해공군해병대예비역대령연합회(이하 대령연합회)의 양 모 회장(57)을 각각 소환해 조사했다.

차 씨가 소속된 선진미래연대는 대표적인 이 전 대통령 지지단체다. 이 전 대통령 임기 초기인 2008년 10월 설립된 것으로 알려졌다.

차 씨는 개인 블로그에 2008년 8월∼2011년 8월 190여건의 글을 올렸다. 주로 이 전 대통령을 지지하거나 국정원 활동을 옹호하고 야당과 진보단체의 활동을 비판하는 내용을 다뤘다.

검찰은 차씨가 인터넷에 이명박 정부 지지 글 등을 올리는 과정뿐 아니라 소속 단체의 대외 활동을 전개하는 과정에 국정원 관계자와 만났거나 문제가 될만한 요구·주문을 받았는지, 국정원 자금이 흘러들어 갔는지 등을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대령연합회의 양 회장을 상대로 이 단체와 국정원의 접촉 여부, 활동비 출처, 회원들의 활동 동향 등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1995년 설립된 대령연합회는 군 예비역 대령 전역자들의 모임으로 국가 안보 및 사회 주요 이슈에 관해 보수 성향의 목소리를 내온 단체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조사자료를 넘겨받은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직 시절 심리전단 사이버팀이 보수 성향이 강한 예비역 장교들을 외곽팀장으로 두고서 이들에게 알고 지내던 예비역 동료들을 모아 온라인 댓글 활동에 참여하도록 독려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사이버팀이 국정원과의 관계가 노출되지 않도록 민간인 외곽팀장을 비밀리에 관리해 일반 팀원의 경우 자신의 활동이 국정원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몰랐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선별 작업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정원 TF는 2009년 5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심리전단이 운영한 민간인 외곽팀에 보수 성향의 예비역 군인과 회사원, 주부, 학생, 자영업자 등이 참여해 댓글 작성에 동원됐다고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