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능 개편안 발표 미뤄지나…교육부 "세부 내용 보완 중"

입력 2017-08-27 13:24:36 | 수정 2017-08-27 13:24:36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경제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경제DB


교육부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안 세부 내용을 확정 짓지 못하고 있다. 확정안 발표일을 앞두고 정치권과 시민단체에서는 발표 연기를 요구하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27일 "수능 개편안 발표 계획에 '아직' 변동사항은 없다"며 예정대로 31일에 확정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사회적 논란이 이어지면서 개편안 세부 내용은 물론 발표 시기마저 바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절대평가 확대를 찬성·반대하는 전문가들 모두 교육부가 기존에 내놓은 시안 2가지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는 데다 정치권과 시민단체에서는 발표 연기를 요구하는 목소리까지 나오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이달 10일 4개 영역 절대평가 시안(1안)과 전 영역 절대평가 시안(2안)을 내놨다. 당시 발표에서 교육부는 절충안이나 수정안이 아니라 공청회를 통한 의견수렴을 거쳐 1안과 2안 가운데 한 가지를 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비판 여론이 높아지면서 교육부는 사실상 내용 보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내신 절대평가(성취평가제)와 고교학점제, 학생부종합전형 보완 등 입시를 구성하는 다양한 요소와의 연계 없이 수능만 개편해서는 애초 목표한 효과를 제대로 얻지 못할 것이라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한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정책 지지율 가운데 교육분야 지지율이 35%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나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안에서도 시간을 더 두고 대입 제도 개편안을 만들어야 한다는 요구가 터져 나왔다.

그러나 정부가 개편을 미룰 경우 교육현장에 더 큰 혼란을 초래할 것이라는 목소리도 작지 않다. 수능 개편을 연기하면 수업과 교과서의 가이드라인 역할을 하는 교육과정 적용 시기 역시 미뤄야 하는데 이럴 경우 교육현장에 더 큰 혼란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25일 민주당 의원 워크숍에서 열린 즉석 당정협의에서는 격론 끝에 기존 계획대로 31일 수능 개편안을 발표하고 세부 내용은 발표 직전까지 계속 보완하는 쪽으로 논의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