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형마트 3사, 10개월 만에 계란 한판 5000원대로 '인하'

입력 2017-08-27 14:50:05 | 수정 2017-08-27 14:56:33
글자축소 글자확대
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게티이미지뱅크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가 30개들이 계란 한판 가격을 5000원대로 일제히 인하했다. 대형마트에서 계란 한판 가격이 5000원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1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이후 10개월여 만이다.

이마트는 지난 26일부터 전체 계란 판매 가격의 기준이 되는 알찬란 30구(대란 기준) 소비자가를 기존 6480원에서 5980원으로 500원 내렸다.

홈플러스도 같은 날 계란 한판 가격을 6380원에서 5980원으로 내렸다. 롯데마트는 27일부터 6380원이던 계란 한 판 가격을 경쟁사와 동일한 5980원으로 인하했다.

대형마트 3사는 지난 23일 일제히 계란 한판 가격을 6000원대 중반대까지 내린 바 있다. 최근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계란 수요가 크게 줄면서 가격 인하가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대형마트 3사에서 계란 매출은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30∼40%나 급감했다.

산지 도매가가 연일 급락하고 있는 것도 대형마트 판매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대한양계협회에 따르면 지난 11일 169원이었던 대란 1개 가격은 살충제 계란 파동 발발 이후인 18일 147원, 22일 127원, 25일 117원으로 30% 이상 폭락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살충제 계란 파동 여파로 최근 계란 수요가 절반 가까이 급감하면서 산지가도 많이 떨어진 상황"이라며 "수급 상황을 고려해 계란값을 추가로 인하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