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산돌배나무, 아토피 가려움증 완화…기존약보다 효과 2배

입력 2017-08-27 15:40:25 | 수정 2017-08-27 15:40: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산돌배나무. 출처-국립생물자원관 생물다양성정보기사 이미지 보기

산돌배나무. 출처-국립생물자원관 생물다양성정보



국내에서 자생하는 산돌배나무 추출물이 아토피피부염의 가려움증을 완화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기존 염증 억제제과 비교할 때 효과가 약 2.3배 뛰어났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해부터 진행한 '국내 자생생물 유래 환경성질환 억제 소재 탐색' 연구사업 결과, 산돌배나무 잎 추출물이 아토피 가려움증을 완화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가천대 약대의 김선여 교수팀과 공동으로 이뤄졌다.

산돌배나무는 우리나라 전역에 자생하며, 식용 및 약용으로 이용돼온 전통 생물자원이란 설명이다.

연구진은 산돌배나무를 포함해 피부 부스럼과 가려움증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7종의 식물에 가지고 아토피 증상 완화 효능 연구를 했다.

연구 결과, 인간의 피부각질 형성 세포에 잎 줄기 열매 등 산돌배나무 부위별 추출물을 처리했을 때 잎 추출물이 아토피 염증 유발인자를 농도에 따라 유의미하게 감소시켰다.

동물 실험에서는 6주간 주3회 산돌배나무 잎 추출물(농도 1%)을 발랐더니, 추출물을 바르지 않은 군보다 아토피 피부염을 유발하는 혈중 '면역 글로불린 E'가 74% 감소하고, 피부 손실량도 40% 개선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 염증 억제제인 덱사메타손과의 비교 실험에서 산돌배나무 잎 추출물의 가려움증 완화 효과는 약 2.3배 뛰어났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다룬 논문을 최근 SCI급 학술지인 '저널 오브 에스노파마콜로지'에 투고했다. 지난해 10월에 특허도 출원했다. 연구진은 이번 기술을 의약품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기업에 이전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