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 "정부 독선·오만 기승…내년 지방선거 승리하겠다"

입력 2017-08-27 16:36:25 | 수정 2017-08-27 16:36:25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경제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경제DB


"정부의 독선과 오만은 더 기승을 부릴 것입니다. 그것이 권력의 생리이기 때문입니다. 이를 견제하는 것이 국민이 야당에게 준 제1과제라고 생각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신임 대표(사진)는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대표로 선출된 직후 수락연설에서 "항상 깨어있고 견제하는 야당이 국민의당에 부여된 소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안 대표는 경쟁자인 이언주 정동영 천정배 후보(기호순)를 누르고 과반인 51.09%를 득표해 당 대표로 당선됐다.

안 대표는 여권을 비판했다. 그는 "13명 대법관이 만장일치로 거액의 검은 돈을 받았다고 한 대법원 판결까지 부정하며 큰 소리 치는 모습에서 우리는 벌써 독선에 빠진 권력의 모습을 본다"며 "총리가 짜증을 냈다며 오히려 짜증을 내면서 하루에 몇 개씩 평생 달걀 먹어도 걱정 없다고 큰 소리 치는 모습에는 그들만의 코드인사가 부른 오만함이 보인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민생과 국익을 위해 좋은 일이라면 언제든 적극 협력하겠지만, 국민을 편 가르고 나라를 약하게 하는 일이라면 강력히 저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실천적 중도개혁 정당이라는 분명한 정체성을 확립하겠다"며 "배타적인 좌측 진영이나 수구적인 우측 진영에 매몰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년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의지도 내비쳤다. 안 대표는 "내년 지방선거에서 패하면 국민의당은 시들어 없어지고 좌우 극단 양당의 기득권은 빠르게 부활할 것"이라며 "국민의당이 튼튼하게 살아나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