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연극 ‘집나간 아빠’ 해오름소극장 무대 오른다

입력 2017-08-28 09:19:49 | 수정 2017-08-28 09:19: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집나간 아빠 출연진기사 이미지 보기

집나간 아빠 출연진



‘집나간 아빠를 찾습니다.’

극단 ‘리듬앤 씨어터’의 특별기획 연극 <집나간 아빠>(연출 양승걸)가 9월 1일부터 한 달간 대학로 해오름소극장에서 공연된다.

이 작품은 가정을 위해 세상의 온갖 굴욕과 고통을 감수하며 싸우지만, 내색 한 번 않고 묵묵히 감내하며 희생하는 우리 아버지의 슬픈 뒷모습이 담겨져 있다.

이야기는 주인공 상철이가 빈민가 쪽방촌에서 힘겹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상철이는 어린 시절부터 배우가 되고 싶었지만, 꿈을 이루지 못한다. 아내까지 사별하면서 혼자 버티기 힘든 생활을 보낸다. 할 수 없이 어린 딸을 보육원에 맡길 수밖에 없는 상철. 오직 빨리 돈을 버는 길만이 딸을 되찾을 수 있다는 생각에 닥치는 대로 일한다. 검증되지 않은 엉터리 건강보조식품을 팔아 하루하루 근근이 살아간다.

그러던 어느 날, 그가 살고 있는 쪽방촌에 노모와 함께 사는 평범한 가정주부를 꿈꾸었던, 수림이 이사를 온다. 상철은 수림과 좋았던 감정, 나빴던 감정들을 극복하며 서로를 보듬으며 ‘사랑의 새싹’을 키운다.

그리고 아빠가 올 날을 손꼽아 기다리던 상철의 딸이 전국글짓기대회에서 「집나간 아빠」라는 제목의 아빠의 그리움을 그린 글이 영예의 대상을 차지한다. 이를 계기로 상철과 수림은 서로의 딸과 어머니와 함께 새로운 가족으로 재탄생하며 다 함께 행복한 미래를 다시 꿈꾸기 시작한다.

이 연극은 코믹하면서도 눈시울을 뜨겁게 하는 감동이 담겨져 있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가족이라는 공동체 이야기가 진솔하게 펼쳐진다. 현실적인 화법과 이야기 구조로 사실감이 극대화된 것이 특징이다.

탤런트이자 연극인인 양승걸이 연출을 맡았다. 명확한 캐릭터와 연기파 배우인 최인숙, 이란희, 김수림, 정아미, 정란희, 조유정, 윤도원, 조은아, 이창로, 김리원 등이 출연한다.

공연은 평일은 월요일을 제외한 저녁 8시, 토요일은 오후3시와 6시, 일요일은 오후 3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