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효리 "이제 A컵도 맞아…이상순 아쉬워한다"

입력 2017-08-28 09:41:19 | 수정 2017-08-28 09:41: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JTBC  '효리네 민박'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JTBC '효리네 민박'


가수 이효리가 자신의 볼륨감 실종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 이효리는 민박 손님으로 온 젊은 부부에게 자신의 드레스를 입고 웨딩촬영을 하라고 권했다. 이에 손님은 "나는 (이효리 씨랑) 볼륨감이 다르다"며 망설였다.

그러자 이효리는 자신의 가슴을 만지며 "나도 이제 볼륨감이 없다. 살이 빠져서 지금은 A컵 속옷도 맞는다. 오빠가 맨날 '야 어디 갔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이상순은 "네 건 자꾸 어디 가는 거야"고 물었다. 이효리는 "너무 내놓고 다녀서, 얘가 자기 소명을 다했다. 이제 좀 지친 것 같다. 이제 어차피 볼 사람은 한 명 밖에 없지 않냐"고 답했다.

이상순은 "내가 아쉽지 않나. 그 한 명이 아쉬워한다"고 받아쳤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