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효리네 민박' 이효리 뒷목 잡게 한 아이유의 패션 마이웨이

입력 2017-08-28 09:59:39 | 수정 2017-08-28 09:59:39
글자축소 글자확대
'효리네 민박' 이효리 아이유기사 이미지 보기

'효리네 민박' 이효리 아이유


가수 아이유가 '효리네 민박'의 웃음 담당이 됐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는 구시가지를 도는 이효리, 아이유, 정담이 씨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이효리는 전 패션피플로서 아이유와 정담이를 데리고 핫플레이스인 구제샵 투어를 했다.

아이유는 자신의 앨범에 담긴 노래의 가사와 같이 촌스럽다고 생각되는 옷을 골라 "예쁘지 않냐"고 되물었다.

이효리는 "그걸 왜 사려는지 모르겠다', '둘 다 이상한데 왜 고민하냐", "신호등처럼 초록색도 사라', '촌스러운 스타일을 좋아한다더니 팩트대로 가사를 썼구나"라는 등의 말로 지적하며 웃음 지었다. 정담이씨에게 "친구를 좀 말려 봐라"라고 종용하기도 했다.

하지만 아이유는 자신만의 길을 갔다. 독특한 스타일의 모자를 들고 "정말 예쁘지 않냐"면서 세 개나 사기도 했다. 그는 "서울에선 돈 쓸 일이 별로 없다"며 폭풍 쇼핑을 마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