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효리네 민박' 이효리 "살 빠져 A컵, 자기 소명 다해"…아쉬운 이상순

입력 2017-08-28 11:21:14 | 수정 2017-08-28 11:21:25
글자축소 글자확대
'효리네 민박' 이효리기사 이미지 보기

'효리네 민박' 이효리


가수 이효리가 결혼 후 사라진 볼륨감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 이효리는 민박 손님인 젊은 부부와의 대화를 나눴다.

이날 이효리는 이 부부에게 이상순과 결혼 당시 착용했던 턱시도와 드레스를 입고 웨딩 촬영을 하라고 말했다.

이에 여자 손님은 "나는 볼륨감이 다르지 않냐"며 부끄러워했다. 이에 이효리는 털털한 손짓으로 자신의 가슴 부위를 가리키며 "살이 빠져서 A컵도 맞는다"라며 "오빠가 맨날 '어디 갔어?'라고 묻는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이상순은 "네 것은 어디 가는 거야?"라고 너스레를 떨자 이효리는 "너무 내놓고 다녀서 자기 소명을 다했다"라며 "이제 볼 사람은 한 명 밖에 없다"라고 응수했다.

이상순은 이효리의 말에 지지 않고 "내가 아쉽지 않냐"며 "한 명이 아쉽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