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평택 국제대교 붕괴, 전문가도 원인 몰라…부실 시공 가능성도

입력 2017-08-28 14:52:36 | 수정 2017-08-28 14:52:3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경기도 평택 국제대교(가칭) 붕괴 원인에 대해 전문가들이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대교에 사용된 공법(ILM)이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사고가 없었기 때문이다.

26일 오후 3시 20분께 평택시 현덕면 신왕리와 팽성읍 본정리를 잇는 평택 국제대교(1.3㎞) 건설 현장에서 230m의 상판 4개가 20여m 아래로 무너져 내렸다.

국제대교 건설 현장에서 활용된 ILM 공법은 교각을 먼저 시공한 뒤 육상에서 제작한 상판을 한쪽에서 고정해 압축장비로 밀어 넣어 교량을 건설하는 방식이다.

제작이 간편해 공기가 짧고, 시공방법이 안전하다고 알려져 교량 건설현장에 자주 활용된다.

손병석 국토부 차관은 "이 공법이 적용된 공사현장에서 처음 발생한 사고 아니냐"라고 묻자 시공사인 대림 측은 "그런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했다.

사고는 P15∼P19 5개의 교각 사이를 잇는 상판 4개가 무너져 발생했는데, 이 가운데 4개의 교각은 비교적 멀쩡하게 남아 있으나 P16 교각은 상판과 함께 붕괴했다.

P16 교각이 부실하게 시공됐다면 상판 붕괴의 직접적인 원인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최근 폭우 속에 공사가 이뤄진 것이 사고 원인과 연관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ILM 공법 특성상 관련성은 낮아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상효 조사위원장은 "P16 교각이 상판 붕괴에 따라 밀려서 넘어진 것인지, 그 자체가 무너져 내렸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앞으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