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美하원 의원 5명 접견 "기회되면 미 의회서 연설하고파"

입력 2017-08-28 14:38:38 | 수정 2017-08-28 14:38:38
글자축소 글자확대
허문찬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허문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청와대를 방문한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 일행에게 "앞으로 기회가 되면 미국 의회를 방문해 연설하는 기회를 갖고 싶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들 의원이 중국에 대한 대한(對韓)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중단을 요구했던 사실에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해 입법을 통해 북한에 강력한 제제·압박을 하면서도 외교적인 해결의 메시지를 던지고 계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들 일행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한국의 입장에 대해 지지하고 격려해주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거듭 사의를 표했다.

이에 로이스 위원장은 "우리의 특별한 한미관계가 동북아에 있어 미국의 주춧돌임을 강조하고 싶다"며 "특히 지난 20년간 경제적 기회에 초점을 맞췄는데, 경제적인 성장과 일자리 창출이 양국관계에 윈윈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사진 허문찬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