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솔비 "영화 첫 경험, '이웃집 스타'의 히든카드는 나"

입력 2017-08-29 11:32:25 | 수정 2017-08-29 12:11: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웃집 스타' 솔비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이웃집 스타' 솔비 / 사진=최혁 기자


가수, 아티스트, 이번엔 영화배우다. 솔비가 '이웃집 스타'로 관객을 찾는다.

29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이웃집 스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주연 배우 한채영, 진지희가 참석해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솔비는 이 영화에서 문방구집 딸로 취업준비생 미향 역을 맡아 코미디 연기를 펼친다. 그는 "영화를 한 것은 처음"이라며 "자유롭게 하고싶은 애드립에 대해 말씀드렸더니 감독님이 허락해주셔서 감사했다"라고 인사했다.

솔비는 "영화에 있어서 히든카드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선배님인, 진지희 양도 연기에 대해 많이 알려줬다. 다음에도 함께 촬영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어 "직업 없어도 긍정적이고 건강하다. 그래서 남다른 매력을 줄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솔비와 함께 호흡을 맡은 임형준은 "허술한 기자 역을 맡아서 극중에서 솔비에게 많이 맞는다. 솔비와 첫 연기호흡, 너무나 잘 맞았다"라며 "길게 나왔으면 더 좋은 걸 만들어 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깜짝 놀랐다"라고 칭찬했다.

한채영은 "솔비와 붙는 신이 없어 몰랐는데 나중에 보니 너무 털털하고 재밌게 개성을 잘 살리셔서 연기하셨다. 저도 기회가 닿는다면 그런 역할이 욕심이 나더라"라고 말했다.

또 진지희 "솔비 언니랑 많이 붙었는데 에너지도 좋고 성격도 너무 착하다. 추리닝 핏이 최고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웃집 스타'는 스캔들 메이커 톱스타 혜미(한채영)와 '우리 오빠'와의 열애로 혜미의 전담 악플러가 된 숨겨둔 딸 소은(진지희)의 한 집인 듯 한 집 아닌 이웃살이의 비밀을 그린 코미디 영화다. 9월 21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