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 "북한 미사일 발사 일촉즉발…문재인 대통령 '운전자론' 공허"

입력 2017-08-29 11:37:23 | 수정 2017-08-29 11:37:23
글자축소 글자확대
DB기사 이미지 보기

DB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우리 군의 강력한 대북 응징능력을 과시하라”고 지시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북한 미사일 발사 직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한 보고를 받은 뒤 이 같은 지시를 내렸다.

이에 따라 공군 전투기 F15K 4대가 폭탄 8발을 장착해 강원도 태백 필승사격장에서 투하 훈련을 했다.

공군은 “유사시 적 지도부를 초토화하는 공군의 대응 능력을 재차 확인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북한의 연이은 무력도발에 대해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통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동북아 안보 정세는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치달을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밝혔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번 미사일 발사는 북한이 지난 26일 강원도 깃대령 일대에서 탄도미사일을 쏜 지 불과 사흘만이다"라며 연이은 무력도발에 대해 규탄했다.

전 대변인은 "지난 괌 포위 사격 발언 이후 북한은 미사일 문제를 남한과 북한의 문제를 넘어 미국·일본과 북한의 문제로 몰아가며, 대한민국을 배제한 채 미국 등 주변국과 직접 대화하겠다는 저의를 드러내고 있다"면서 "노골적인 북한의 '문재인 패싱', '코리아 패싱' 상황에서도 문재인 정부는 공허한 '운전자론'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26일 북한의 발사체에 대해 미·일·러 모두 ‘탄도미사일’이라고 발표했지만, 우리 정부만 ‘방사포’라고 발표했다가 다음날 우리 정부가 다시 ‘탄도미사일’이라며 입장을 번복한 사실도 꼬집었다.

전 대변인은 "정부가 의도적으로 북한의 발사체 성격을 유엔제재대상이 아닌 방사포로 서둘러 발표해 북한을 국제사회의 규탄과 제재로부터 막아주려고 한 것은 아닌지 의심이 든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이미 완성단계에 이른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줄을 잇는데도 이를 폭죽놀이쯤으로 여기는 것인가"라고 힐난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사드 배치 하나 일단락 시키지 못하고 안보의 임계점에 선 작금의 상황을 제대로 판단조차 하지 못하는 문재인 정부의 위기 타개 능력이 매우 우려스럽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즉각 사드 배치를 완료하고 강력한 한·미·일동맹 결속을 위한 행동을 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북한은 오늘 오전 평양에서 중거리급 이상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일본 상공을 넘어 북태평양에 떨어뜨리는 도발을 감행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