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웃집 스타' 안지환 "한채영, 부담스러워…아내에게 미안해"

입력 2017-08-29 11:43:59 | 수정 2017-08-29 11:58: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웃집 스타'  안지환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이웃집 스타' 안지환 / 사진=최혁 기자


명품 성우 안지환이 한채영의 매니저 역으로 영화에 출연했다.

29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이웃집 스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안지환은 "가장 익숙한 것은 질문하는 쪽이었는데 많이 긴장된다. '이웃집 스타'를 하면서 영화 촬영이라기보다 즐겁게 지냈다. 힘들었던 기억은 전혀 없었다. 제가 누군가를 챙기는 매니저 역할을 하다 보니 방송의 연장선상에 있었다고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원래는 연극과 뮤지컬을 해서 카메라가 앞에 있다는 것만 다를 뿐 어려운 것은 없었다"라며 "딱 하나 불편한건 한채영과 눈을 못 마주친다. 부담스럽다 사실. 쳐다보면 딴데 보게 된다. 집사람한테 미안하고 그래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한채영은 "연기하면서 눈을 못 마주쳤다는 것은 과장인게 저에게는 무서운 매니저였다. 잔소리하고 하지 말라는 것도 많았다"라고 해명했다.

'이웃집 스타'는 스캔들 메이커 톱스타 혜미(한채영)와 '우리 오빠'와의 열애로 혜미의 전담 악플러가 된 숨겨둔 딸 소은(진지희)의 한 집인 듯 한 집 아닌 이웃살이의 비밀을 그린 코미디 영화다. 9월 21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