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NHK "北 미사일, 3개로 분리돼 낙하…확인된 피해 없어"

입력 2017-08-29 06:51:52 | 수정 2017-08-29 06:51:52
글자축소 글자확대
NHK는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평양 순안 일대에서 미사일이 오전 5시58분께 동해로 발사돼 3개로 분리돼 오전 6시12분께 낙하했다"고 보도했다. 낙하지점은 일본 훗카이도 동쪽 해상 1180km로 추정되며 유관으로 확인되는 피해는 없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긴급정보 시스템을 통해 "수상한 물건을 발견한 경우에는 결코 다가가지 말고 곧바로 경찰, 소방, 또는 해상 보안청에 연락해 달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이번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5일 아베신조 일본총리와 전화 통화에서 북핵 문제와 한반도의 엄중한 상황인식을 공유하고, 한일 공조 및 대응방안을 협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