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日, 北 미사일 비난…아베 "국민 생명 지키는데 만전"

입력 2017-08-29 07:59:55 | 수정 2017-08-29 07:59: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일본 정부가 29일 새벽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5시 48분쯤 북한의 미사일이 도호쿠 방향으로 지나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면서 일부 지역에 피난을 당부했다고 보도했다.

NHK는 오전 6시 2분쯤부터 '국민 보호에 관한 정보'라며 북한 미사일 발사소식을 전하면서 건물과 지하 등으로 피난 당부를 보도했다.

피난 당부 지역은 대상 지역은 홋카이도(北海道)·아오모리(靑森)·이와테(岩手)·나가노(長野) 현 등 12개 지역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도 관저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에게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통과한 것 같다"며 "곧바로 해당 미사일 발사 관련 정보 수집·분석에 나섰으며, 국민의 생명을 확실하게 지키기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미사일이 오전 6시 6분쯤 홋카이도 상공을 통과했고 오전 6시 12분에는 에리모미사키의 동쪽 1180㎞ 태평양에 낙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가 정보수집에 안전을 기해 국민에게 신속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항공기와 선박 등의 안전을 철저히 확인하고 낙하물 피해를 확인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에 엄중히 항의하고 가장 강력한 표현으로 단호히 북한을 비난했다"고 밝혔다.

또 일본 정부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대응키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