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송승헌, 첫 장르물 도전…'블랙' 제작진 "스틸컷만 봐도 완성형"

입력 2017-08-29 09:07:16 | 수정 2017-08-29 09:07: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송승헌의 완벽한 비주얼 스틸컷이 공개됐다. OCN '블랙'으로 장르물에 첫 도전한 그의 소감도 함께다.

오는 10월 첫 방송 예정인 OCN 오리지널 ‘블랙’(극본 최란, 연출 김홍선, 제작 아이윌미디어)은 죽음을 지키려는 사자(블랙)와 죽음을 예측하는 여자(하람)가 천계의 룰을 어기고 사람의 생명을 구하고자 고군분투하는 생사예측 미스터리로, 송승헌은 블랙 역을 맡아 미스터리한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극 중 이름답게 매일 블랙 수트를 고집하는 송승헌. 공개된 스틸컷 속에서도 블랙 수트를 입은 그는 시선을 밑으로 내리깐 채 무언가에 주목하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비주얼 하나만으로도 피도 눈물도 없는 블랙의 서늘한 분위기를 완벽하게 표현하며 보는 이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낯설기도 하고 특이하기도 한 대본은 처음이었다”며 ‘블랙’ 대본을 받은 자리에서 다 봤다는 송승헌. 그간 멜로 연기를 주로 해왔던 그는 “‘블랙’을 통해 판타지와 스릴러가 섞인 장르물에 첫 도전하게 됐다. 개인적으로도 기대가 된다”는 소감처럼 현장에서 캐릭터를 고민하고 연구하며 최고의 몰입도를 보여주고 있다고.

제작진은 “송승헌이 말끝에도 냉기가 감도는 블랙의 미스터리하고도 서늘한 분위기를 매력 있게 담아내고 있다. 더운 날씨에 블랙 수트를 갖춰 입고도 힘든 내색 없이 캐릭터에 집중, 현장을 이끌어나가고 있다”며 “사진만 봐도 이미 완성형 블랙인 송승헌의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블랙’은 ‘신의 선물-14일’로 촘촘한 전개를 선사했던 최란 작가와 ‘보이스’로 장르물의 역사를 새롭게 쓴 김홍선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구해줘’ 후속작으로 오는 10월, OCN에서 첫 방송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