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허리케인 하비, 美 역사상 최대 강수량…폭우 이어질 것으로 보여

입력 2017-08-30 07:34:47 | 수정 2017-08-30 07:34:47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남부 텍사스주 휴스턴 일대를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가 이동 속도를 늦춘 채 폭우를 집중적으로 쏟아붓고 있어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 주말께부터 하비의 직격탄을 맞은 휴스턴에는 29일(현지시간) 현재까지 미 역사상 최대 강수량인 1250mm의 폭우가 내렸다. 이는 역대 최대였던 1978년 1220mm를 넘어선 것이라고 미 언론은 전했다.

휴스턴이 속한 해리스 카운티 당국은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저수지가 범람할 위기에 처하자 2개의 댐 수문을 열어 방류를 결정했다. 휴스턴 남쪽 컬럼비아호수에서는 제방이 무너져 긴급 주민 대피명령이 내려졌다.

인구 650만 명의 휴스턴 곳곳에서는 단층 주택의 지붕까지 물이 차오르면서 수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휴스턴 조지 R. 브라운 컨벤션 센터에 마련된 임시보호소에 9000명의 주민이 수용됐으며 휴스턴에서 북쪽으로 402㎞ 떨어진 댈러스와 서쪽으로 258㎞ 거리인 오스틴에 설치된 보호소에도 각각 8000명과 7000명의 주민이 대피했다.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 시장은 추가로 1만 명의 피난민을 수용할 수 있는 보호시설 마련을 위한 재정 지원을 연방재난관리청(FEMA)에 요청했다.

인명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순찰 중이던 경찰관 한 명이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돼, 이번 폭우로 인한 사망자 수는 11명으로 늘어났다. 연방 정부는 주민 구조를 위해 군 병력 투입을 늘렸으며, 미 전역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속속 집결해 구호를 돕고 있다.

그러나 하비가 앞으로도 더 많은 양의 비를 뿌릴 것으로 관측돼, 피해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국립허리케인센터는 그동안 텍사스 해안에서 떨어진 멕시코만 바다 위에 머물던 하비의 중심이 이날 밤 또는 30일 오전 육지로 상륙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이 센터는 "하비가 열대성 폭풍으로 모습을 바꾸고 이동 속도를 늦추면서 오는 31일까지 텍사스 해안 북부와 루이지애나 남서부에 걸쳐 추가로 15~30㎝의 비를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을 타고 텍사스 코퍼스 크리스티와 오스틴을 잇따라 방문해 재난 당국자들을 격려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장 회의를 열어 주 정부 관계자들에게 이번 재난은 "엄청난 피해 규모"라고 우려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최대 재난지역인 휴스턴에는 구호와 복구 활동이 한창이라는 점을 고려해 방문하지 않았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대통령은 (현장 방문에 따른) 어떤 활동도 현재 진행 중인 복구 노력을 방해하지 않도록 조심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