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 "원세훈 파기환송심 유죄 선고는 文 정부의 정치보복"

입력 2017-08-30 18:14:43 | 수정 2017-08-30 18:14: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유한국당 측은 30일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4년형을 선고받은 것은 문재인 정부의 정치적 보복이라고 반발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원 전 원장 선고는 전 정부에 대한 보복성 적폐의 일환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정부는 이런 보복성 적폐를 계속 할 것이기 때문에 사회적 문제가 제기될 것이고 국회에서도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 역시 이날 "개별 재판결과에 대한 논평은 부적절하다"면서도 "문재인 정부가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전임정부 때의 일들에 대한 정치 보복성 활동을 할 개연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이번 댓글 관련 사안에 있어서도 국정원법을 위배하는 조사들이 이뤄졌다는 우려가 있는 만큼 국회차원에서 면밀히 들여다 보아야 할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고법 형사7부(김대웅 부장판사)는 이날 원 전 원장이 국정원법과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며 징역 4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