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지원 송사 딛고…'병원선' 첫 출항

입력 2017-08-30 17:45:00 | 수정 2017-08-30 17:4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병원선' 하지원 강민혁기사 이미지 보기

'병원선' 하지원 강민혁


배우 하지원이 11억원대의 소송에 휘말린 가운데 브라운관 복귀작 '병원선'이 첫 시작을 알렸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이 30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제작진은 '병원선'을 집필한 윤선주 작가와 배우 하지원, 강민혁이 전하는 드라마의 핵심 메시지를 공개했다.

◆ 윤선주 작가 “심장의 온도를 높이고 위로가 되는 따뜻한 드라마”

병원선 현장까지 직접 답사하며 ‘병원선’을 집필한 윤선주 작가는 관전 포인트라는 거창한 말 보다는 “다만 한 가지, 내 심장의 온도를 높이듯 가능하다면 세상 사람들의 가슴도 덥힐 수 있는 따뜻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취재하면서 만났던 병원선은 섬에 고립된 환자들을 찾아가 아픈 곳을 치유한다. 몸의 질병을 진료하고 처방하는 것을 넘어, 때로는 그들의 외로운 마음을 치유하기도 한다. 이처럼 “드라마 ‘병원선’이 혹여 고립되어 섬처럼 떠 있을 지도 모르는 누군가들에게 연대감과 나아가 위로를 선물할 수 있는 따뜻한 이야기가 되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 하지원 “특별한 메디컬 드라마 ‘병원선’만이 줄 수 있는 재미와 감동”

하지원은 ‘병원선’이라는 신선한 소재의 힘을 키포인트로 꼽았다. 환자가 스스로 병원을 찾아가는 일반 병원과 달리 병원선은 의료혜택을 받지 못하는 환자를 의사들이 직접 찾아가 치료를 하고, 그들의 마음까지 치유하는 게 여타 메디컬 드라마와 다른 특별한 점이라고. 무엇보다 병원선을 통해 의사들이 만나는 환자들은 어르신들의 비율이 높은데, 그들의 가공되지 않은 진짜 삶의 이야기를 통해 청년 의사들이 ‘진심’이 무엇인지, ‘진짜 의사’, ‘진짜 사람’이 되어가는 모습들이 새로운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병원선’이라는 특별한 공간에서 특별한 사람들이 만나 서로 부딪혀가면서 많은 일들을 함께 겪고 이겨내는 시간들이 펼쳐지기에 청년 의사들 개개인의 성장, 싹트는 동료애와 로맨스 등도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 강민혁, “바다 위 선박에서 만날 수 있는 색다른 에피소드와 의사들의 성장기”

강민혁은 “메디컬 드라마라는 소재 자체가 주는 긴박함과 간절함이 있지만, 우리 드라마는 하나 더 나아가 바다 위의 선박 ‘병원선’이 주 무대이니만큼 더 스펙터클하다는 것이 매력”이라며 특수하고 열악한 상황에서 색다른 에피소드가 펼쳐질 것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또한 “‘병원선’이라는 특별한 공간에서 특별한 사람들이 만나 서로 부딪혀가면서 많은 일들을 함께 겪고 이겨내는 시간들이 펼쳐지기에 아직 미완성인 청년 의사들의 성장과 싹트는 동료애, 애틋한 로맨스 등도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하며 오늘 첫 방송에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