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PM 준호 솔로 데뷔…컴백 앞두고 몽환적 티저 공개

입력 2017-08-31 15:17:19 | 수정 2017-08-31 15:17: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2PM 멤버 준호가 다음달 11일 첫 솔로 미니앨범을 발매하며 솔로가수로서의 존재감을 과시한다.

준호는 다음달 11일 오후 6시 미니앨범 'CANVAS'를 발표한다.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31일 0시 JYP 및 2PM SNS에 준호의 몽환적인 모습을 담은 티저 이미지와 컴백 스케줄러를 공개하며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컴백 스케줄러에 따르면 준호의 앨범 발매 프로젝트는 31일 트랙 리스트 공개를 시작으로 다음달 1일 수록곡 'FINE' 뮤비 선공개, 5일 음원 선공개, 11일 앨범 발매 및 뮤직비디오 공개, 16일 YES 24 라이브홀에서 열리는 이벤트 'THE SPECIAL DAY 'CANVAS''로 숨가쁘게 이어진다.

준호는 일본에서 발표한 솔로 앨범 수록곡 중 일부를 한국어로 가창한 베스트앨범 '원(ONE)'을 2015년 9월 공개한 적이 있지만 솔로 미니앨범을 발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에서는 첫 솔로 미니앨범을 발표하는 준호지만 일본에서는 이미 솔로가수로 탄탄한 인기를 구축해왔다. 2013년 현지에서 데뷔 후 매해 여름마다 솔로 프로젝트로 오리콘 차트 정상에 오르는 등 인기몰이를 해왔고 올해에도 지난달 26일 공개한 일본 다섯번째 미니앨범 '2017 S/S'가 오리콘 위클리차트 2위에 올랐다

이와 함께 지난달 1일부터 후쿠오카에서 일본 솔로투어를 스타트한 준호는 도쿄, 오사카, 삿포로, 나고야에 이어 30일과 31일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파이널 콘서트 2회를 추가해 총 6개 도시 14회 공연의 투어를 마무리한다.

준호는 30일 공연 앙코르 무대에서 한국에서 선보이는 첫 솔로 미니앨범 타이틀곡 'CANVAS'를 한국어로 깜짝 공개하는 이벤트를 선보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올 상반기 KBS2 수목드라마 '김과장'에서 미워할 수 없는 악역 '서율' 역을 맡아 시청률과 연기력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준호는 하반기에는 JTBC 새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남자 주인공 '이강두'역으로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2013년 영화 '감시자들'을 시작으로 '스물', '협녀, 칼의 기억', tvN 드라마 '기억', '김과장'에 이르기까지 탄탄한 연기내공을 쌓아온 준호는 첫 주연작 '그냥 사랑하는 사이'로 시청자들에게 연기자 준호가 가진 매력을 고스란히 선보일 예정이다.

드라마를 통해 연기자로 컴백하기에 앞서 솔로가수 준호의 역량을 접할 수 있는 미니앨범 'CANVAS'는 다음달 11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선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