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성진 "나라에 공헌할 부분 있다"…野 "대통령이 지명철회 해야"

입력 2017-08-31 15:51:12 | 수정 2017-08-31 15:51: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DB

과거 행적 및 이념 논란에 휩싸인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31일 "국가에 공헌할 일이 있다"며 자진 사퇴의 뜻이 없음을 시사했다. 이에 국민의당과 정의당 측은 대통령의 즉각적인 지명철회를 촉구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국절 논란과 관련 "부끄러운 일이지만 건국과 정부수립이 개념이 다르다는 것을 처음 알게 됐다"며 "역사에 무지해 생긴일이다. 국민 여러분에게 혼란을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국가에 공헌할 일이 있다"며 자진사퇴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이에 양순필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박 후보자의 해명은 자신의 언행이 사회적, 정치적으로 어떤 의미인지조차 천지분간을 못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런 사람이 어떻게 일국의 장관을 할 수 있다는 것인지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양 대변인은 박 후보자의 지명과 관련해 청와대의 즉각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그는 "이런 부적격자를 장관으로 추천한 청와대 인사 시스템에 고장이 나도 한참이 났다"며 "문 대통령은 박성진 후보자 지명을 즉각 철회하고 고장난 청와대 인사체계를 바로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 역시 이날 "박 후보자의 해명은 앞뒤가 전혀 맞지 않는다"며 "박 후보자의 과거 행적은 노골적인 이념적 색채와 종교적 색채를 드러내며 사회 전반에 영향을 끼치려했다는 사실을 입증해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박 후보자의 사퇴 거부가 비상식적인 행보라고 맹공했다. "박 후보자는 스스로 자격이 없다는 사실을 밝힌 꼴"이라며 "국민들이 박 후보자를 불신하는 마당에 스스로 물러나지 않는다면 방법은 문 대통령의 즉각적인 철회뿐"이라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앞서 진화론을 부정하는 한국창조과학회 이사로 활동해 종교적 편향성 논란을 빚었다. 뿐만 아니라 박 후보자는 자녀의 이중국적과 위장전입,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과 역사관 논란 등으로 국민의당·정의당 등 야당의 비판을 받고 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