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배우는 오늘도' 문소리 "남편 장준환 감독에 복수할까 싶어요" 이유는?

입력 2017-08-31 16:08:45 | 수정 2017-08-31 16:08: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배우는 오늘도' 배우 문소리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여배우는 오늘도' 배우 문소리 / 사진=최혁 기자

배우 문소리가 영화 감독이 됐다. 그의 입봉작 '여배우는 오늘도'를 통해 남편인 장준환 감독은 연기자가 됐다.

3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 언론시사회 에서 "사실 남편 역으로 장현성 배우가 해줬으면 했었다"라면서 "드라마 스케줄 때문에 안돼서 남편에게 부탁했다"라고 밝혔다.

문소리는 "(장준환 감독이) 완강히 거절했지만 포기 하지 않고 촬영 전날까지 당신이 아니면 대안이 없다라고 말했다"라며 "결국 뒷모습과 어깨만 걸고 촬영하기로 합의를 봤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촬영장에서 본 장 감독은 이미 분장을 마친 뒤 양말을 신을지 말지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었던 것. 뿐만 아니라 문소리가 '오케이' 한 장면에도 "한 테이크 더 가보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는 전언.

문소리는 "나중에 장 감독이 출연을 부탁하면 복수하는 심정으로 애 태워볼까 싶다"라며 "어려운 결정이었는데 아무나 할 수 없는 연기를 해줘서 고맙다"라고 덧붙였다.

'여배우는 오늘도'는 문소리의 감독, 각본, 주연작으로, 여성으로서의 삶과 직업으로서의 배우, 영화에 대한 사랑을 18년 차 문소리의 일상을 통해 경쾌하고 유머러스하게 담아냈다. 오는 9월 14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