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배우는 오늘도' 문소리 "감독 데뷔,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입력 2017-08-31 15:59:41 | 수정 2017-08-31 15:59:4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문소리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문소리 / 사진=최혁 기자


배우 문소리가 영화 감독으로 데뷔했다.

3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 언론시사회 에서 문소리는 "어쩌다가 이렇게 됐을까"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감독이 돼야겠다는 목표나 의지가 따로 있었던 것은 아니고 영화를 하다보니 영화가 더 좋아지고 관심이 많아져서 공부를 하게됐다"라며 '여배우는 오늘도'의 메가폰을 잡게된 이유를 전했다.

이어 "출연자로 왔을 때보다 더 부끄럽고 힘들다"라면서 "감독이라는 사람들이 배우보다 용감하고 훨씬 뻔뻔한 사람이었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덧붙였다.

'여배우는 오늘도'는 문소리의 감독, 각본, 주연작으로, 여성으로서의 삶과 직업으로서의 배우, 영화에 대한 사랑을 18년 차 문소리의 일상을 통해 경쾌하고 유머러스하게 담아냈다. 오는 9월 14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