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배우는 오늘도' 문소리, 데뷔 후 외모 논란에 이창동 감독이 한 말

입력 2017-08-31 16:19:34 | 수정 2017-08-31 16:19: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배우는 오늘도' 문소리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여배우는 오늘도' 문소리 /사진=최혁 기자

배우 문소리가 여배우의 외모에 대한 평가에 일갈했다.

3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 언론시사회 에서 문소리는 "'박하사탕'을 통해 데뷔할 때부터 제가 예쁘다, 안 예쁘다 이런 논란들이 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몇 천대 일의 경쟁률을 뚫은 덕에 다들 궁금해했었다. 하지만 저는 평범했다. 여배우를 할 만큼 예쁘지 않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문소리는 "예쁜게 뭐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는 이창동 감독에게 배우는 얼마나 예뻐야 하느냐고 물었다고 했다.

이창동 감독은 문소리에게 "너는 충분히 예쁘고 아름답다. 그런데 다른 여배우들이 지나치게 예뻐 그런 이야기를 할 수 있다. 너는 배우를 할 수 있을 만큼 합당하게 예쁘다"라고 했다.

문소리는 "어린 시절 외모에 대한 이야기를 신경쓰기도 했지만 비단 여배우 뿐만 아니라 남자 배우, 카메라 앞에서 일을 하지 않는 사람에게도 아름다움이란 중요한 이슈인 것 같다"라고 소신을 전했다.

또 "우리는 각자 나만의 아름다움이 무엇인지, 다른 사람들의 말이 인생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생각해봐야 할 일이다"라고 당부했다.

'여배우는 오늘도'는 문소리의 감독, 각본, 주연작으로, 여성으로서의 삶과 직업으로서의 배우, 영화에 대한 사랑을 18년 차 문소리의 일상을 통해 경쾌하고 유머러스하게 담아냈다. 오는 9월 14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