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혜훈 수천만원 금품수수 의혹…"돈 안 받았고 명품 돌려줘"

입력 2017-08-31 07:58:41 | 수정 2017-08-31 07:58: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 사진=YTN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 사진=YTN 방송화면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사업가 A씨로부터 명품가방과 시계 등을 포함해 수천 만원대의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이 대표는 돈은 받은 적도 없고 명품은 받았다가 풀어보지도 않고 돌려줬다고 반박했다. 오히려 A씨로부터 몇 달 전부터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31일 YTN 단독보도에 따르면 A씨는 이 대표가 사업 편의를 제공하는 조건으로 10여 차례에 걸쳐 6000만원이 넘는 금품을 건넸다.

지난 20대 총선 당시 여성잡지에 차세대 정치인으로 이 대표가 소개된 바 있다. A씨는 해당 인터뷰에 이 대표를 싣기 위해 든 섭외비와 광고비 등 수백만원을 본인이 부담했다고 주장했다.

또 2015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호텔과 사무실, 커피숍 등에서 돈을 건넸으며 명품가방과 옷, 시계, 벨트, 지갑도 선물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렇게 10여 차례에 걸쳐 6000만원이 넘는 금품을 건넸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는 자신의 주장을 입증하기 위해 이 대표와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YTN에 공개했다.

메시지에는 "인터뷰 잘 하겠다" "감사하다" "은혜를 어떻게 다 갚을지 모르겠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 재킷 사진과 함께 "이 재킷으로 가져가셨어요"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에 대해 이 대표 측은 "해당 보도는 사실 무근"이라며 "금품을 제공했다는 A씨는 본래 사기성이 짙은 인물임을 알려드린다. A씨는 사기 전과범이며, 명백한 허위보도에 대해 오늘 고발장을 접수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