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이란, 결전의 날…신태용호 '이란 징크스' 탈출할까

입력 2017-08-31 09:51:14 | 수정 2017-08-31 09:51: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란전 D-day' 신태용 감독 / 사진=엑스포츠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이란전 D-day' 신태용 감독 / 사진=엑스포츠뉴스


한국-이란, 드디어 결전의 날이다.

31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은 이란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신태용호는 이란을 상대로 안방에서 반드시 승리를 거둬 2018 러시아 월드컵으로 간다는 각오다.

현재 한국은 4승 1무 4패(승점 13)로 월드컵 직행 티켓이 주어지는 2위를 지키고 있지만 3위 우즈베키스탄(승점 12)에 승점 1점 차로 바짝 쫓기고 있다.

한국이 이란을 꺾고 우즈베키스탄이 같은 시간에 열리는 중국에 패할 경우, 한국의 러시아 본선 진출이 확정된다.

반면 이란에 패하거나 비길 경우엔 우즈베키스탄과 마지막 경기에서 본선 직행 티켓의 주인을 가려야 한다. 우즈베크 원정으로 치르기 때문에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다.

우즈베크에 발목을 잡힌다면 아시아 플레이오프와 북중미 4위와의 대륙간 플레이오프까지 거쳐야 하는 험난한 여정이 기다리고 있다. 그만큼 6만여 홈팬들의 응원 속에 하는 이란전에서 승리가 절실하다.

신태용 감독은 이란전을 하루 앞둔 30일 "이란을 무조건 잡은 뒤 우즈베키스탄전을 치러야 한다. 이란전에서 좋은 결과를 얻어야 좋은 분위기로 우즈베키스탄전을 치를 수 있다"고 밝혔다.

신 감독이 이란전 '올인'을 선언함에 따라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선발 출격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란 케이로스 감독 / 사진=엑스포츠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이란 케이로스 감독 / 사진=엑스포츠뉴스


이란 축구대표팀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도 한국과 경기를 앞두고 비장한 각오를 다졌다.

케이로스 감독은 30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우리는 이곳에 싸우러 온 것"이라며 "한국 선수들은 분명히 죽기 살기로 나오겠지만, 우리는 역사를 이어나가기 위해 싸울 것이다. 무패, 무실점의 역사를 깨뜨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에서 이기는 것이 배움의 지름길"이라며 "좋은 수비를 기반으로 한 효과적인 공격으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란은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