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원장수녀, 3살 배기 원아 폭행…뺨 때리고 밀쳐고 '충격'

입력 2017-08-31 10:16:59 | 수정 2017-08-31 10:16: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원장수녀, 3살 아이 폭행 / 사진=TV조선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원장수녀, 3살 아이 폭행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충북의 한 성당 유치원에서 수녀 원장 A씨가 3살 아이를 폭행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유치원 CCTV를 확보해 원장의 추가 학대가 있었는지 확인하고 있다.

경찰이 공개한 영상을 보면 수녀복을 입은 중년 여성이 아이를 안고 가더니 바닥에 던진다. 아이의 얼굴을 만지는가 싶더니 뺨을 때린다. 그리고 아이의 한쪽 팔을 잡고 질질 끈 채 방으로 집어 넣는다.

지난 28일 이 유치원의 원장 44살 A수녀가 3살 배기 B군을 때리는 장면이다. 아이 얼굴에서 상처를 발견한 학부모는 즉각 경찰에 신고했다.

피해 아동 부모 "부모 입장에서는 수녀복 입고 있어서 더 충격 받았다. 내가 맞고 오라고 보낸 것 같아서 너무 마음이 괴롭다"고 전했다.

A 수녀는 아이가 급식을 잘 먹지 않아서 그랬다고 아동의 부모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수녀의 폭행이 상습적이었을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피해 아동에 대한 조사가 끝나는대로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A수녀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