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우즈벡 원정서 3점 따내야 월드컵 본선 진출

입력 2017-09-01 07:36:35 | 수정 2017-09-01 07:36:35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 축구가 월드컵 본선에 9회 연속 진출하기 위해선 우즈베키스탄 원정에서 승리가 반드시 필요해졌다.

1일 스포츠업계에 따르면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전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조별리그 9차전에서 이란을 상대로 0대0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 명이 퇴장당한 이란을 상대로 골문을 열지 못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같은 시간 우즈베키스탄이 중국 원정에서 0대1로 덜미가 잡혔다. 이에 한국은 간신히 2위를 유지했다. 4승2무3패(승점 14점)의 한국은 3위로 올라선 시리아(승점 12점)와의 차이를 2점으로 벌렸다.

이날 시리아(3승3무3패)는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카타르(승점 7·2승1무6패)와의 경기에서 3대1로 승리했다.

시리아는 승점 12점으로 우즈벡(승점 12점·4승5패)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시리아 +1, 우즈벡 –1)에서 앞서 조 3위에 자리하게 됐다.

한국은 5일 열리는 우즈벡 타슈켄트 원정에서 반드시 승리를 거둬야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을 자력으로 확정한다. 승점 3점을 추가하면 본선 진출이 더 수월해진다. 같은 시간 진행되는 시리아의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조 2위로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기록하게 되서다.

최악의 경우도 고려해봐야 한다. 한국이 우즈벡전에서 패하면 월드컵 본선 진출 자체가 힘들어진다. 이란 테헤란 원정을 치르는 시리아가 이란을 잡게 되면 조 4위까지 추락해 탈락이 확정된다. 이란은 이미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지은 상황이어서 전력을 쏟아부을 가능성은 높지 않다.

또 한국이 우즈벡과 비기면 승점 15점이 돼 시리아-이란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현재 골득실이 시리아와 +1로 같은 한국은 우즈벡전에서 비기고, 시리아가 이란을 꺾을 경우 승점에서 같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3위가 된다.

조3위로 내려앉게 되면 본선 진출 확정이 복잡해진다. 아시아 최종예선 B조 3위 팀과 10월 홈 앤 어웨이로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한다.

현재 B조에서 일본이 승점 20점으로 1위를 확정했고, 사우디아라비아(승점 16·5승1무3패), 호주(승점 16·4승4무1패)가 2위를 놓고 경쟁 중이다. A조 3위 팀이 사우디 또는 호주와 맞대결할 가능성이 크지만, 두 국가 모두 전력이 상당하다.

또 이 경기에서 이긴다고 하더라도 오는 11월 북중미-카리브해 최종예선 4위팀과의 홈 앤 어웨이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경우의 수를 따지지 않고 가장 깔끔한 것은 우즈벡 원정에서 승점 3점을 획득하는 일이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결전의 땅 우즈벡으로 출국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