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잎선 "물건 바꾸듯 가족 버리는 남자"…前남편 송종국 저격?

입력 2017-09-01 09:05:58 | 수정 2017-09-01 09:05:5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박잎선이 전 남편 송종국을 공개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지난달 30일 박잎선은 자신의 SNS에 아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우리 지욱이는 좋아하는 것도 호기심도 참 많다. 어른 남자가 없으면 안 되는 것들만 좋아한다. 낚시, 축구, 바둑, 산, 곤충채집"이라면서 "엄마인 내가 봐도 참 매력 있는 아이인데 잘 크고 있는데 가슴이 왜 이렇게 시린 거죠"라며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이어 "어른이라면, 가족, 책임감, 짜증 나고 질리면 물건 바꾸듯이 쉽게 버리고 바꿈, 가족 버리는 남자 매력 없음"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이는 송종국을 겨냥한 듯하다. 현재 SNS 글은 삭제된 상태이고, SNS도 비공개로 전환됐다.

앞서 박잎선은 2015년 송종국과 결혼생활 9년 만에 이혼했다. 당시 송종국은 외도설이 불거지자 박잎선은 "황당한 소문일 뿐"이라 일축하며 "제 탓이라 여기고 자숙하겠다"라고 밝혔던 바 있다. 이 후 카페를 운영하면서 배우로서 활동을 재개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