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故 장진영 8주기…여전히 그리운 '국화꽃 향기'

입력 2017-09-01 10:14:20 | 수정 2017-09-01 10:14:2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장진영이 떠난지 벌써 8년이 지났다.

오늘(1일) 고(故) 장진영이 8주기를 맞았다. 2008년 9월 위암 진단을 받고 2009년 9월 1일 37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대중으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던 배우이기에 슬픔은 더욱 컸다.

위암 4기 판정을 받은 뒤에도 고 장진영은 2009년 7월 김영균 씨와 결혼식을 올리고 8월 29일 혼인신고를 했다. 남편 김영균 씨는 '그녀에게 보내는 마지막 선물'이라는 책을 발간하며 아내를 향한 절절한 마음을 담아내기도 했다.

한편 1993년 미스 대전, 충남 진으로 얼굴을 알린 고인은 1997년 KBS 드라마 '내 안의 천사'를 통해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2000년 김지운 감독의 '반칙왕'으로 스크린에 얼굴을 비춘 그는 영화 '싸이렌', '오버 더 레인보우', '국화꽃 향기', '싱글즈', '청연',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 등에 출연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소름'으로는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으로는 대한민국영화대상 여우주연상까지 수상하며 승승장구했다.

2007년 선보인 9년 만의 드라마 복귀작 '로비스트'는 그의 마지막 작품이 되었다.

장진영이 세상을 떠난 후 부친 장길남 씨는 딸의 모교인 전주중앙여고에 5000만 원을 기탁했으며, 장학재단을 설립하기도 했다. 고인을 기리는 장진영 기념관은 2011년 5월 전북 임실에 개관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