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썰전' 유시민, 조국 민정수석 재산 공개에 '열 받은' 사연은

입력 2017-09-01 12:21:25 | 수정 2017-09-01 12:21: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시민 작가 / 사진 제공=JTBC 토크쇼 '썰전'기사 이미지 보기

유시민 작가 / 사진 제공=JTBC 토크쇼 '썰전'


'썰전'에서 문재인 정부 고위공직자의 재산 공개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 등에 대해 이야기 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JTBC 토크쇼 '썰전'에서 박형준은 수석비서관급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조국 수석에 대해 "조국 수석 같은 경우는 '어쩜 이리 복도 많을까'란 생각이 든다"라며, "키도 커. 권력도 잡았어. 명예도 있어. 게다가 돈까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유시민 역시 "진짜 열 받는다"라고 돌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박형준은 "우리 사회의 기본 정서가 배고픈 건 참아도 배 아픈 건 잘 못 참는 면이 있다"라며 깨알 심리 분석(?)을 덧붙였다.

그러자 유시민은 "박 교수님도 만만치 않다"며 "재력 검증은 안 하겠지만 그래도 나보다는 나을 것"이라고 말해 현장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