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현대상선-해상노조, 임단협 무분규 타결

입력 2017-09-01 13:23:41 | 수정 2017-09-01 13:31:33
글자축소 글자확대
현대상선 해원노동조합(해상직원)이 2017년도 정기 임금 및 단체협상(이하 임단협)에서 임금 동결에 합의했다.

1일 현대상선에 따르면 최근 임단협에서 노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임금과 복지제도를 동결하고, 사업계획 목표 달성을 위한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했다.이 자리엔 유창근 사장과 윤갑식 해원노조위원장을 비롯한 관계자 10명이 참석했다.

또 노사협력을 통한 선박안전운항과 원가개선, 해상직원 고용안정 등 상생 노력에 합의하고 이를 시행키로 했다.

윤갑식 해원노동조합위원장은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해운시황 악화로 노사 간 고통분담에 동참하기 위해 합의했다"며 "회사의 경영정상화를 앞당기고 글로벌 Top5 선사로 도약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상선 본사 임직원 및 육상직원들은 2011년 이후 6년째 임금 동결 및 복지혜택 축소 등 회사 정상화를 위한 고통분담에 앞장서고 있다.

유창근 사장은 "육·해상 전임직원의 희생적인 양보와 협조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회사 경영진은 사업목표 달성과 조기 경영정상화로 국민과 직원들에게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