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野 "이유정 사퇴는 너무나 당연…금감원 조사는 계속해야"

입력 2017-09-01 14:08:27 | 수정 2017-09-01 14:08: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유정 헌법재판소 후보자. (자료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이유정 헌법재판소 후보자. (자료 = 한경DB)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야3당은 1일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자진사퇴에 대해 "사퇴는 당연한 선택이며 이와 관련 없이 금융감독원의 조사는 계속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효상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이 후보자 사퇴는 너무 만시지탄이고 당연한 것"이라며 "내부 부당 불법 거래에 대해서는 본인이 부인한다고 끝난게 아닌 만큼, 금감원은 후보자가 사퇴했다고 하더라도 불법성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대변인 역시 "본인의 명예를 위해서도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부담을 덜기 위해서도 옳은 선택"이라며 "국민의 법감정과 맞지 않고 고위공직자로서 자질 논란 등을 불러왔던 이 후보자의 자진사퇴는 당연하다"고 평가했다.

이 후보자의 사퇴와 관련해 청와대의 인사 시스템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박정하 바른정당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반복된 인사 낙마는 코드인사, 캠프인사라는 비판을 받으면서도 의연하게 내 사람 심기에 올인한 결과"라며 "이참에 대통령의 눈과 귀를 가려 판단을 흐리게 하고 있는 인사추천 및 검증과 관련한 참모라인에 대한 쇄신이 필요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후보자에 대한 금감원 조사도 계속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후보자는 이날 오전 자진 사퇴했다. 그는 헌법재판소를 통해 배포한 입장문에 "제가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불법적인 거래를 했다는 의혹들은 분명 사실과 다르지만 그와 같은 설명과는 별도로,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며 사퇴 이유를 밝혔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