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현진 "가장 재밌는 게 남의 연애 얘기…'사랑의 온도' 보시길"

입력 2017-09-01 15:17:40 | 수정 2017-09-01 16:11: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현진 / 사진 = SBS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서현진 / 사진 = SBS 제공


배우 서현진이 '사랑의 온도'만의 차별점은 '진짜 멜로'라고 강조했다.

1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기자간담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첫 방송을 앞두고 출사표를 던진다는 의미로 남건 PD와 함께 배우 서현진, 양세종이 참석했다.

이날 서현진은 "다른 드라마와 장르가 비슷하지만 우리는 기본적으로 멜로가 강하다. 맨날 똑같은 얘기여도 제일 재밌는 게 남의 연애 얘기이지 않느냐"라며 "너무 특별한 누군가의 연애 얘기를 들여다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랑의 온도'가 나에게 도전이라고 말씀드린 건, 사람이 좋아지기까지의 과정이 명확하지 않고 그라데이션같이 길게 펼쳐진다. 순간을 잘 잡지 않으면 대본만큼 섬세하게 안 보여질 수 있다"고 우려와 함께 기대감을 드러냈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 분)와 남자 정선(양세종 분)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로맨스 드라마다.

하명희 작가가 자신의 첫 장편 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직접 드라마로 각색했으며, '대박'에서 섬세하고 아름다운 연출로 호평을 받은 남건 PD가 연출을 맡았다. '조작' 후속으로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