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랑의 온도' 서현진 "양세종, 대세로 급성장 이유? 노력파 배우"

입력 2017-09-01 15:22:46 | 수정 2017-09-01 16:12: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현진 양세종 / 사진 = SBS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서현진 양세종 / 사진 = SBS 제공


배우 서현진이 양세종이 다크호스로 떠오른 이유로 '노력'을 꼽았다.

1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기자간담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첫 방송을 앞두고 출사표를 던진다는 의미로 남건 PD와 함께 배우 서현진, 양세종이 참석했다.

이날 서현진은 상대 배우 양세종의 매력에 대해 "일단 잘생겼다. 현장에서 남자 스태프분들이 다 형인데 되게 귀여워한다"고 말했다.

이어 "진지하게 열심히 한다. 열심히 하는 것을 보면 예쁘다. 순진한 구석이 있다는 점이 매력인 것 같다. 노력도 재능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급 성장한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 분)와 남자 정선(양세종 분)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로맨스 드라마다.

하명희 작가가 자신의 첫 장편 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직접 드라마로 각색했으며, '대박'에서 섬세하고 아름다운 연출로 호평을 받은 남건 PD가 연출을 맡았다. '조작' 후속으로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