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랑의 온도' 서현진 "오해영, 전무후무 캐릭터…뛰어넘기 힘들 듯"

입력 2017-09-01 15:25:31 | 수정 2017-09-01 16:14: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현진 / 사진 = SBS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서현진 / 사진 = SBS 제공


배우 서현진이 '오해영'을 넘어서긴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1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기자간담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첫 방송을 앞두고 출사표를 던진다는 의미로 남건 PD와 함께 배우 서현진, 양세종이 참석했다.

이날 서현진은 전작 '또 오해영'을 언급했다. 그는 "'또 오해영'을 뛰어넘을 순 없을 것 같다. 전무후무한 캐릭터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해영은 엄청 용감한 여자였다. 모두가 오해영을 동경했다면 이현수는 보통의 여자다. 적당히 겁도 많다. 나이도 좀 있어서 간도 보고 직진하지 않는다"며 "나는 오해영보다 이현수에 좀 더 가깝다"고 말했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 분)와 남자 정선(양세종 분)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로맨스 드라마다.

하명희 작가가 자신의 첫 장편 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직접 드라마로 각색했으며, '대박'에서 섬세하고 아름다운 연출로 호평을 받은 남건 PD가 연출을 맡았다. '조작' 후속으로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