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카카오뱅크 직원'이라 속여 1500만원 대출 사기

입력 2017-09-02 10:54:16 | 수정 2017-09-02 10:54: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카카오뱅크에 대출상담을 신청한 다음날 직원을 사칭한 사기범에게 당해 1500만원을 날렸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본격 수사에 나섰다.

2일 부산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김모(41) 씨는 지난달 21일 카카오뱅크 애플리케이션으로 1대 1 신용대출 상담을 신청했다.

김 씨는 다음날 카카오뱅크 대출담당 직원을 사칭한 한 남자에게서 문자 메시지를 받았고 바로 이 남자에게 전화했다.

이 남자는 "연이자 3%로 1천만원을 대출해주겠다"면서 "저금리 대출을 받으려면 '신용도 향상 작업'이 필요하니 다른 은행에서 대출받아 지정하는 계좌로 곧바로 상환해야 한다"고 속였다.

이에 김 씨는 이틀 뒤 다른 은행에서 1500만원을 대출받아 사기범이 알려준 또 다른 은행 계좌로 보냈고 이후 사기범과의 연락이 끊겼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김 씨가 돈을 보낸 날 사기범이 사용한 전화번호의 이용이 정지된 것을 확인하고 정확한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또 김 씨가 송금한 은행계좌 개설자를 추적하고 있다.

김 씨는 경찰에서 "카카오뱅크에 대출상담을 신청한 다음날 카카오뱅크 대출담당 직원이라는 사람이 문자를 보내 전혀 의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