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IFA 2017] 구글·아마존·MS, 전자기기 업체와 협력한 'AI 제품' 전시

입력 2017-09-02 11:11:22 | 수정 2017-09-02 11:14: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한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7'에서 구글·아마존·마이크로소프트(MS) 등 인공지능(AI) 플랫폼 업체들이 다양한 기업과 손잡고 AI 적용 제품을 선보였다.

소니와 파나소닉은 구글의 AI 플랫폼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스피커를 나란히 공개했다. 중국 업체 치한과기(旗瀚科技)는 아마존의 AI 플랫폼 알렉사를 장착한 가정용 휴머노이드 로봇 '산봇 나노'를 선보였다. 독일 프리미엄 가전업체 밀레는 알렉사를 통해 제어가 가능한 스마트 가전을 대거 선보였다.

LG전자는 IFA 부스에서 알렉사를 탑재한 아마존의 AI 스피커 에코로 올레드TV 등 각종 가전 제품을 제어하는 모습을 시연했다. 레노버는 IFA에서 공개한 신형 태블릿 탭4 시리즈와 모토X 스마트폰에 아마존 알렉사, 노트북 요가920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AI 코타나를 탑재했다.

음향기기 업체 하만은 알렉사와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스피커 2종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도 아마존 알렉사와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을 연계하고, 구글의 AI 스피커 구글 홈과는 로봇청소기를 연동해 미국에서 음성 제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전자기기 업체들이 앞다퉈 AI 플랫폼 도입에 나서는 이유는 생태계 확장과 효율성이다. 이미 광범위한 사용자층을 확보한 플랫폼을 활용하기 때문에 다른 서비스와 연동이 용이하고, 빠르게 시장에 안착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