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집단 장염' 맥도날드, 전국서 불고기버거 판매 중단

입력 2017-09-02 15:18:17 | 수정 2017-09-02 15:24:32
글자축소 글자확대
맥도날드가 2일부터 전국 모든 매장에서 불고기 버거 판매를 중단한다.

맥도날드 측은 이날 오후 공식 입장을 내고 "전주 지역 매장을 다녀간 고객이 질병을 호소하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 사안을 매우 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모든 매장에서 불고기 버거 판매를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맥도날드에 따르면 전주에 있는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햄버거를 사 먹은 초등학생 7명과 교사 1명 등 8명이 장염에 걸렸다며 지난달 28일 맥도날드 측에 민원을 제기했다.

이들은 지난달 25일 오후 6시께 전주에 있는 한 교회에서 단체로 왔으며, 복통과 설사, 고열 등 장염 증세를 보인 초등학생 7명은 전부 불고기 버거를 먹은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관할 보건소에서는 2일 오전 원인 규명을 위해 맥도날드를 상대로 조사에 착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