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용인·평택·천안 미분양, 6개월 만에 급감

입력 2017-09-02 16:03:30 | 수정 2017-09-02 16:03:30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기 용인시와 평택시, 충남 천안시 등에서 최근 6개월 만에 미분양 물량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전국 미분양 아파트는 최근 6개월(올해 1월~7월) 동안 5만9313가구에서 5만4282가구로 8.48% 감소했다. 지난 4월부터 미분양 감소 추세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전국 시·군·구 중 6개월간 미분양 물량이 가장 많이 감소한 지역은 경기 용인시로 5285가구에서 2267가구로 절반 넘게 감소하며 3018가구가 줄었다.

이 기간에 3000가구가 넘게 감소한 시·군·구 지역은 용인시가 유일했다. 같은 기간 경기 평택시도 미분양 가구가 2532가구에서 1229가구로 절반을 넘어서는 1303가구가 줄면서 큰 감소세를 보였다.

이어 ▲ 충남 천안시 877가구(2700가구→1823가구) ▲ 인천 연수구 795가구(795가구→0가구) ▲ 강원 원주시 630가구(1338가구→708가구) 순으로 미분양가구 감소물량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업계에서는 이들 지역의 미분양 물량이 크게 줄어든 까닭을 연이은 부동산 대책 발표로 신규 부동산 시장이 위축된 점에서 찾고 있다. 신규 분양 물량은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미분양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용인시에서는 작년 상반기(1~6월) 1917가구에서 올해 상반기 230가구로 신규 분양 물량이 88%나 감소했다. 100가구 넘게 미분양이 줄어든 평택시도 같은 기간 신규 분양 물량이 57.89%(9188가구→3869가구)나 줄어들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