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와대 "트럼프 '한미FTA 폐기' 발언, 진의 파악해봐야"

입력 2017-09-03 10:50:45 | 수정 2017-09-03 10:50: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와대는 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 논의 발언과 관련 "발언의 진의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도 안보위기 속에서 그것(한미 FTA)까지 그렇게(폐기) 하는 것에 대해 동맹의 의미를 생각하지 않겠나"라며 "진의를 좀 더 알아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이날 보도했다.

다만 "한미 FTA 폐기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부터 발언해온 것인 만큼 협상이 안 되면 폐기하는 상황까지 염두에 두고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한미 FTA 폐기는 미국 대통령이 전부터 이야기한 사안인 만큼 당연히 대비하고 있었다"며 "폐기될 경우 우리 측의 유불리도 검토한 사안"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허리케인 '하비'로 피해를 본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을 방문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미 FTA 폐기 여부를 다음주부터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