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정은 "핵무기 제작 모든 공정 주체화…꽝꽝 생산할 수 있어"

입력 2017-09-03 11:25:15 | 수정 2017-09-03 11:25:15
글자축소 글자확대
북한이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탄두로 장착할 더 높은 단계의 수소폭탄을 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밝혔다.

중앙통신은 "핵무기연구소에서는 핵무기 병기화에서 일대 전환을 일으킬 데 대한 조선노동당의 전략적 의도에 맞게 최근에 보다 높은 단계의 핵무기를 연구 제작하는 자랑찬 성과를 이룩하였다"고 보도했다.

수소폭탄은 수소의 동위원소인 중수소와 삼중수소의 핵융합 반응에서 나오는 에너지를 이용한 무기로, 핵분열 반응을 이용한 원자폭탄보다 훨씬 폭발력이 크다. 북한은 지난해 1월 6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단행한 4차 핵실험 당시 "주체조선의 첫 수소탄시험이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며 수소폭탄 실험을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의 힘과 기술로 만들어낸 초강도 폭발력을 가진 주체식 열핵무기를 직접 보니 값비싼 대가를 치르면서도 핵무력 강화의 길을 굴함없이 걸어온 보람을 느끼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분열 및 열핵장약을 비롯한 수소탄의 모든 구성요소들이 100% 국산화되고 무기급 핵물질 생산공정으로부터 부분품 정밀가공 및 조립에 이르기까지 핵무기 제작에 필요한 모든 공정들이 주체화됨으로써 우리는 앞으로 강위력한 핵무기들을 마음먹은 대로 꽝꽝 생산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중앙통신은 "우리의 핵과학자, 기술자들은 첫 수소탄 시험에서 얻은 귀중한 성과에 토대하여 핵 전투부로서의 수소탄의 기술적 성능을 최첨단 수준에서 보다 갱신했다"고 밝혔다.

이번 현지지도에서 김 위원장은 "핵무기연구소가 국가 핵무력 완성을 위한 마감단계의 연구개발 전투를 빛나게 결속하기 위한 총 돌격전을 힘있게 벌여야 한다"면서 '핵무기 연구 부문 앞에 나서는 강령적 과업'을 제시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