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정계·산업계, 트럼프의 '한미FTA 폐기' 발언에 '반대'

입력 2017-09-03 11:47:43 | 수정 2017-09-03 11:47: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정계와 산업계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 논의 발언에 대한 반대와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미국 공화당의 벤 새스 상원의원(네브래스카)은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 발언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새스 상원의원이 성명을 통해 "나는 농민, 목장주들과 함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농축산업은 네브래스카 주(州)의 주요 경제 기반이다.

미국 농축산업계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산 쇠고기의 한국 수출액은 11억달러(약 1조2325억원)로, 2012년 5억8200만달러(약 6521억원)에 비해 두 배가량 늘었다. 한국은 미국산 쇠고기 수출 규모가 두 번째로 큰 주요 시장이다.

미국 상공회의소도 이날 회원들에게 긴급히 돌린 메모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FTA 폐기 결정을 막기 위해 "모두 힘을 모아달라"(all hands on deck)고 당부했다.

미국 상공회의소는 한미FTA 협정 이후 항공우주 분야에서 한국으로의 수출이 80억 달러로 두 배가 되고, 농업 분야의 수출도 급증했다는 사실을 적시하면서 "한미FTA 폐기는 백악관과 산업, 농업계 간의 관계를 파열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미제조업자협회도 회원들에게 긴급 이메일을 보내 한미FTA 폐기 결정을 막기 위해 "가능한 한 빨리 정부 고위 관리, 의회 의원들, 주지사들을 접촉하라"고 촉구했다.

미국축산협회(NCBA) 역시 회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연휴(노동절)가 낀 주말이긴 하지만 지금 당장 상원의원, 주지사, 아니면 누구라도 접촉해 (한미FTA 폐기는) 미국 축산, 농업계에 끔찍한 일이 될 것이라는 점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경고할 수 있도록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FTA 폐기 여부를 논의하기 위해 5일 백악관에서 참모들과 회의를 열 것"이라며 "정말 FTA를 폐기하려는 것인지, 아니면 협상 전략인지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WSJ는 "백악관 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협상 폐기에 관심을 보이고 있고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등 참모들은 말리고 있다"면서 "북핵 문제 조율을 위해 한국 정부와 긴밀히 조율하는 시점에 이런 움직임은 미 국무부와 국방부의 저항에도 직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