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합참 "北 핵실험 여부 분석 중…전군 대북 감시·경계태세 격상"

입력 2017-09-03 13:16:27 | 수정 2017-09-03 13:16:2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합동참모본부는 3일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일대에서 규모 5.6의 인공지진파를 감지해 핵실험 여부를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합참은 인공지진을 감지한 후 전군에 대북 감시·경계태세 격상 지시를 내렸다.

합참은 "오늘 낮 12시29분께 북한 풍계리 일대에서 규모 5.6의 인공지진파가 감지됐다"면서 "핵실험 여부를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와 합참은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감행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 위기조치반을 긴급 소집했다.

합참은 "한미 공조 하에 북한군이 동향을 면밀히 감시 중"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