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베 "北 핵실험 사실로 판명된다면 절대 용인 못해"

입력 2017-09-03 13:45:06 | 수정 2017-09-03 13:45: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3일 "북한이 오늘 핵실험을 강행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핵실험이 사실로 판명된다면 절대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후 북한의 핵실험에 의한 인공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자 곧바로 총리관저로 나와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아베 총리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관계 각료회의를 소집해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그는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으로부터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을 보고받은 뒤 관계 성청을 중심으로 정보를 집약하고 분석할 것, 파악된 정보를 국민에게 신속하게 제공할 것, 한미와 중국·러시아 등과 연대해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방위성의 가와노 가쓰토시 통합막료장은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기자들에게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