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野 "북 핵실험, 한미 레드라인 넘어…文정부 책임 커"

입력 2017-09-03 14:35:10 | 수정 2017-09-03 14:35: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3일 북한에서 6차 핵실험으로 추정되는 인공지진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도발을 강력하게 규탄했다. 야당은 이번 북한 도발은 문재인 정부의 대화 유지 기조 등의 책임도 크다고 비판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한반도 안보가 절체절명의 순간으로 치닫고 있다"며 "이는 사실상 한·미 레드라인을 넘은 것으로, 국제사회도 그냥 좌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책임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동안 국제사회가 대북제재 강화를 논의하는 동안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위협을 무시한 채 대화를 고집하는 등 북한에 잘못된 시그널을 보내왔다"며 "환상주의적이자 정략적인 안보관이 대한민국의 안전을 백척간두의 위기로 몰아넣은 것"이라고 꼬집었다.

손금주 국민의당 대변인 역시 문재인 정부의 대화 유지 기조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공에도 또 다시 핵 실험을 강행한 북한의 무모함을 강력 규탄한다"며 "연일 핵실험 가능성에 대한 언급이 있었음에에도 '결국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야 한다'던 문재인 정부의 무대책에 국민이 또다시 불안에 떨고 있다"고 지적했다.

손 대변인은 "북한의 핵 능력이 미국과 동맹국에 실제적 위협으로 판명되는 경우 미국의 선제공격 가능성이 있어 한반도 전역에 재앙이 닥칠 수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국제사회와 함께 유류수입중단을 포함한 강력 제재 등으로 한반도의 안전을 확보하라"고 촉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낮 12시29분께 북한 함경북도 풍계리 일대에서 발생한 규모 5.7의 인공지진은 북한의 제6차 핵실험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